웹접근성 이용안내 바로가기

이용안내

대금결제가 부담스러우세요?
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을 이용하시면 결제금액을 최저결제비율 ~100%까지
고객님의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.
  •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이란?
    • 회원님의 신용한도 내에서 사용하고 결제는 당사에서 정한 최소결제비율~100% 범위내에서 희망결제비율을 지정하여 결제하는 방식입니다.
    • 결제일에 희망 결제비율에 해당하는 금액 또는 지정금액만큼 결제를 못하시더라도 당사에서 정한 최소결제비율 이상만 결제하시면 회원님의
      신용도를 지키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.

    2009년 3월 5일 이전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 신청 고객은 단기카드대출(현금서비스)도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이 적용됩니다.

  •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 상품 안내
   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 상품 안내
    구분 내용 비고
    대상회원 신용카드 회원 중 당사가 정한 기준에 해당하는 회원  
    대상매출 국내외 일시불  
    수수료율 일시불 6.9%~21.9% 고객별 수수료그룹에 따라 차등 적용
    (고객별 수수료그룹은 신용도 차등하며,
    수수료그룹 변경 시 변동됩니다.)
    단기카드대출(현금서비스) 9.9%~26.4%
    청구비율 최소결제비율~100% 고객님의 신용도에 따라 최소 10% 이상으로
    결정
   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 신청 및
    적용
    결제일 D-1영업일 전까지 신청시 해당 결제일부터
    적용
     

    할부 및 단기카드대출(현금서비스) 매출은 포함되지 않으며, 청구비율이 100%인 고객님이 해당 약정비율을 준수할 경우 별도의 수수료는 발생하지 않습니다.

    단기카드대출(현금서비스)의 경우 최초청구시에는 단기카드대출(현금서비스) 수수료율이 적용되며 이후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 단기카드대출(현금서비스) 수수료율에 따라 수수료가 청구됩니다.

  •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 이용방법
   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 이용방법
    구분 내용 비고
    상담센터
    (상담원을 통한 신청)
    ☎1588-9955  
    인터넷 http://www.wooricard.com 회원가입 후 이용가능
    영업점 우리은행 전 영업점 신분증 지참(소정 양식 작성)
    이용시간 상담센터 09:00 ~ 18:00 토요일, 일요일, 공휴일 신청불가
    홈페이지 08:00 ~ 18:00
    영업점 09:00 ~ 16:00
  •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(리볼빙) 해지
    • 기타 자세한 문의는 우리카드 상담센터(1588-9955)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.

금리인하요구권 안내

금리인하요구권 안내
금리인하요구권 채무자 본인의 신용상태가 개선된 경우 당사가 정한 합리적 근거를 토대로 회원이 금리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입니다.
대상 회원 취급전월말 시점대비 현재의 KCB신용등급 또는 NICE신용등급이 상향된 경우 신청 가능합니다.
문의/신청 우리카드 상담센터 1588-9955
자세한 사항은 상담센터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.
유의사항 신용도 개선 심사 결과에 따라서 금리인하가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.

알아두세요!

  •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 이자율은 연 6.9~21.9%, 연체이자율은 연 22.5% ~ 27.9%(기간별, 고객별 차등 적용)
  • 결제일 - 1영업일 까지 해지가능하며, 해지시 결제일에 일시 청구됩니다.
  • 결제일에는 약정결제비율만큼만 결제되므로 결제비율을 높이려면 변경 신청하셔야 합니다.
  •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을 이용하시면 본인의 신용등급이 하락할 수 있으며, 지속적으로 이용시 갚아야 할 빚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.
  • 연체 등 약관에서 정한 사유발생시 이자율 및 최소결제비율이 높아질 수 있으며, 사전에 고지해 드립니다.
  •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 이용시 언제든지 일시 상환 가능하며, 중도상환수수료도 없습니다.
  •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을 이용 전에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.
  • 일부결제금액 이월잔액 발생시에는 사전에 알려드리며, 소정의 수수료가 부과됩니다.
  • 과도한 빚, 고통의 시작입니다.
  • 준법 심의필 2017-A00199